•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싸이 장인=신천지 이만희 스승” 보도에…싸이 측 “입장 없다”

  • 기사입력 2020-03-24 08: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POP]

[헤럴드경제=뉴스24팀] 가수 싸이의 장인이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의 스승이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싸이 측은 이에 대해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23일 싸이 장인 유재열에 대해 그가 1960대 대한기독교장막성전을 이끈 교주였다고 전했다. 또 그는 신도들의 성금을 유흥비로 탕진하는 등 사리사욕을 채웠다고 지적했다.

매체에 따르면 대한기독교장막성전에서 언급한 종말일인 1969년 11월 1일,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자 신도들은 유재열을 고소했다. 사기, 공갈 등을 포함한 40여 개 혐의로 고소당한 그는 교주 자리를 내려놨다.

신천지 총회장 이만희는 과거 유재열이 이끌던 대한기독교장막성전의 신도였다. 대한기독교장막성전에서 언급한 종말일에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자, 유재열을 사기, 공갈 등으로 고소한 신도 중 한 명이기도 하다.

이후 이만희는 신천지를 세웠다. 이 과정에서 대한기독교장막성전에서 사용한 ’두루마리’ 에피소드를 활용했고, 종말+구원론의 경우에도 대한기독교장막성전과 같은 14만 4000명을 구원한다고 밝히고 있다.

싸이는 지난 2006년 유씨의 딸과 결혼했다. 싸이 측은 장인 유재열과 신천지 관련 보도에 대해 “입장이 없다”고 언론에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