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셀럽파이브' 김영희 탈퇴이유, 뒤늦게 화제

  • 기사입력 2020-03-22 13: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뉴스24팀] 가수 셀럽파이브가 '전지적 참견 시점'에 등장하면서 개그우먼 김영희의 셀럽파이브 탈퇴 이유가 뒤늦게 화제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토요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 김신영과 셀럽파이브 멤버(송은이, 신봉선, 김신영, 안영미)들이 새로운 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신영은 작곡가 유재환과 만나 셀럽파이브의 새로운 앨범에 대해 의논했다. 김신영은 유재환과의 케미로 작곡팀 '두루치기' 그룹을 결성했다.

이들이 만든 노래의 제목은 '주라주라 송대표'로 송은이를 향해 '주라주라 휴가를 주라'라는 내용으로 큰 웃음을 남겼다. 송은이는 이에 김신영을 향해 '주라주라 매출 올려주라'라고 응수했다.

김신영은 "라디오 생방송 중 전화가 세 통이 와 있더라"라며 송은이가 자신들의 스케줄을 모른다고 폭로했다. 신봉선 역시 "송은이가 전화가 와서 '너 왜 이렇게 전화를 안 받니'라고 하더라. '복면가왕' 녹화 중이었다"고 밝혀 웃음을 줬다.

한편 셀럽파이브의 탈퇴 멤버인 김영희에 대한 관심도 이어졌다.

김영희는 과거 한 방송에 출연해 "셀럽파이브 탈퇴가 아닌 명예졸업"이라며 "스케줄도 힘들고 춤을 못 춘다며 민폐를 끼칠까봐 졸업했다"고 밝힌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