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아마존 마스크값 ‘껑충’…해외 직구도 막히나
몰테일 2월 해외 직구 건수 ↑
가격 한달만에 2배 이상 급등
美수요 늘자 한국 직배송 ‘NO’

최근 직장인 신모(36) 씨는 마스크를 해외 직구로 구매하기 위해 미국 아마존에 접속했다 눈을 의심했다. 지난달 99달러(11만7000원)에 구매했던 마스크 한 박스(100장) 가격이 불과 2주 만에 220달러(26만원)로 인상된 것. 게다가 50달러(5만9000원)로 제공되던 한국 직배송은 ‘불가’라고 떴다. 신 씨는 “미국에서 마스크 수요가 폭증하자 판매업자들이 더 이상 한국 직배송을 제공하지 않는 방향으로 바꾸고 있다”며 “믿었던 해외 직구마저 막힐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국내에서 ‘마스크 대란’이 벌어지자 해외 직구로 마스크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국내보다 가격이 저렴한데다 대용량으로 구입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면서 해외에서도 마스크·손 소독제 가격이 급등, 해외 직구마저 어려워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해외 직구는 국내 소비자들의 ‘마지막 수단’이었다. 편의점·대형마트는 물론 온라인몰에서도 마스크 품귀 현상이 빚어지자 불편함을 감수하고 해외 온라인몰에서 마스크를 구했다. 국내 최대 해외배송업체 몰테일에 따르면 2월 한 달 동안 개인위생용품의 해외 직구 건수가 전년 대비 크게 늘었다. 손 소독제(10441%), 마스크(571%), 손 세정제(205%) 순으로 증가했다.

그러나 해외 직구도 더 이상 대안이 될 수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해외에서도 마스크 수요가 급증해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고 있기 때문이다. 박로명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