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연예
  • 앤 마리, 욱일기 논란에 사과…“이런 일 없을 거라 약속”

  • 기사입력 2020-03-02 09: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영국 TV쇼 ‘Saturday Night Takeaway’ 트위터에 올라온 사진. [트위터 캡처]

[헤럴드경제=뉴스24팀] 영국 가수 앤 마리가 욱일기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일(한국시간) 앤 마리는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지난 밤 영국 TV에 출연한 나의 모습에 상처를 받고 영향을 받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글을 게재했다.

앤 마리는 “이 스케치에 나와있는 의상과 나는 아무 관련이 없다는 사실을 알아줬으면 한다”며 “불행히도 이 역사의 부분에 교육을 받지 못했고, 나 또한 많은 사람들이 받은 고통에 마음이 아프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말 미안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거라고 약속한다”며 “우리 팀도 더 이상의 고통을 주지 않도록 방송국과 촬영 장면을 내리는 작업을 위해 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일(한국시간) 영국 가수 앤 마리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 [앤 마리 트위터 캡처]

앞서 앤 마리는 영국의 TV쇼인 ‘Saturday Night Takeaway’에 출연해 욱일기가 그려진 머리띠를 한 호스트와 기념 무대를 펼쳤다. 이후 이 호스트가 앤 마리와 함께 찍은 인증사진을 SNS에 올리면서 욱일기 논란에 휩싸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