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동부건설, 매출·영업익 증가…아스테리움 내세워 강남 공략

동부건설이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년 연속 성장세다.

28일 동부건설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은 1조979억원으로 전년 대비 약 2557억원이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565억원으로 같은 기간 254억원이 늘었다.

이 같은 성장 흐름은 공공공사와 주택 사업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동부건설은 2018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공공공사 분야에서 수주실적 2위를 기록했다. 김포-파주 2공구, 문산-도라산 2공구, 양평-이천 4공구(한국도로공사) 사업 입찰에 참여해 모두 수주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주관사로 참여한 월곶-판교 1공구(한국철도시설공단) 사업에서도 실시설계 적격자로 선정됐다.

주택사업 실적도 상승세로, 수주 실적의 절반을 주택이 담당했다. 과천 및 반포 센트레빌(현대아파트 재건축)은 물론 서초구 방배동 신성빌라 재건축 시공권도 확보했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차별화된 설계, 옵션 고급화, 프리미엄 브랜드인 아스테리움 등을 통해 강남 틈새시장도 공략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연진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