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모리셔스, ‘코로나19’ 탓에 한국인 무더기 '입국 보류'…외교부 “마다가스카르 영사 급파”

  • 관광객 36명 인근 병원에 격리 중
    외교부 “갑작스러운 입국 제한 유감”
  • 기사입력 2020-02-24 15: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모리셔스 정부가 공항에 도착한 한국인 관광객 34명의 입국을 허가하지 않으면서 외교부가 비상에 걸렸다. 갑작스러운 입국 제한에 유감을 표명한 외교부는 인근 마다가스카르에 있는 영사를 현지로 급파해 우리 국민 보호에 나섰다.

외교부는 24일 “모리셔스 정부가 전날 두바이를 경유해 도착한 한국인 관광객 34명에 대해 감기 증상을 보이는 사람이 발견됨에 따라 입국을 보류했다”며 “관광객 전원이 현재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상태”라고 밝혔다.

이들 관광객은 전날 항공편을 통해 모리셔스에 도착했지만, 입국 과정에서 2명이 감기 증상을 보이면서 모리셔스 보건부는 이들에 대한 입국 허가를 보류했다. 모리셔스 정부는 도서관광국 특성상 감염병에 민감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이날 각료회의 후 관광객들에 대한 최종 조치를 결정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갑작스러운 한국인의 입국 제한에 대해 강한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외교부는 “우리 정부는 모리셔스 정부 측에 사전 협의 없이 이뤄진 입국보류 조치에 대해 엄중히 항의하고 유감 표명과 함께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다”며 “신중한 대처 및 사전 협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모리셔스에 상주 대사관이 없는 우리 정부는 현재 관광객들의 보호를 위해 현지 영사협력원을 통해 영사 지원에 나섰고, 주마다가스카르대사관 영사를 급파해 영사 조력을 제공키로 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