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경주 자택서 숨진 코로나19 확진자…증상 뒤에도 출근해

  • 기사입력 2020-02-22 21: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 방역작업(사진은 기사 특정 내용과 연관없음).[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경북 경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4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경주시, 경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께 A(40·남)씨가 집에서 숨져 있는 것을 지인이 경찰에 신고했다.

이 지인은 "야간 출근임에도 출근하지 않고 연락이 닿지 않아 집에 가보니 숨져 있었다"고 경찰 조사에서 밝혔다.

그는 지난 20일 오후 4시부터 21일 오전 1시까지 야간 근무를 하고 퇴근했다.

경찰은 A씨가 만성 기침이나 기관지염 증상이 있어 가끔 병원에서 진료받았다는 주변인 진술에 따라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보건당국에 검사를 맡겼다.

시는 22일 오후 2시 30분께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A씨가 코로나19 확진자라는 통보를 받았다.

A씨는 코로나19로 숨진 3번째 사망자로 집계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A씨가 증상 발현 후 회사에 출근하는 등 열흘이나 외부 활동을 했다는 점에서 주변으로 전파했을 가능성에 우려가 커졌다.

A씨는 숨지기 전날인 20일에도 오후 4시부터 21일 오전 1시까지 야간 근무를 하고 퇴근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주시는 의료진과 접촉자, 방역 및 이송자, 장례식장 직원 등 9명을 자가격리하도록 조치했다. 또 감염 경위와 접촉자, 동선 등을 파악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