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신천지대구교회 9300명 자가격리 中 검사…전담공무원 배정 관리

  • 기사입력 2020-02-22 11: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천지 대구교회 방역작업이 실시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들에 대한 이동 검사가 실시된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종교 단체 격리자 9천여명의 경우, 외출하지 않고 검사하는 게 적절하다고 판단돼 이동 검체 채취팀 가동해 검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부본부장은 "대구 지역 교인 약 9300명에 대한 명단을 확보했다"며 "확진 환자들과의 접촉 여부 결과를 기다리지 않고 선제적으로 이들 전원에 대한 자가 격리, 시설 격리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환자는 총 346명이다.

대구·경북 지역에서 환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신천지대구교회와 관련된 환자는 169명인 것으로 파악된다.

김 부본부장은 "우선 1차로 명단을 확보한 (교인) 4474명은 전원 자가 격리하도록 조치했고 지방자치단체의 전담 공무원을 배정해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1차로 격리된 교인 중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된 544명은 현재 진단 검사 중이다.

김 부본부장은 "2차로 명단을 확보한 4860명에 대해서도 자가 격리 조치를 하고 증상을 확인하고 있다. (코로나19 관련) 유증상자부터 진단 검사를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방역당국은 교인 전원에 대해 해외여행 이력과 의료기관 방문 이력 등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