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청주 첫 ‘코로나19’ 확진 부부, 남편은 택시기사…다수 접촉 확인

  • 기사입력 2020-02-22 11: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2일 오전 청주시 상당구 충북도청 브리핑실에서 전정애 보건복지국장이 청주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청주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진된 부부 중 남편의 직업이 택시 운전사로 확인되면서 추가 확산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더욱이 이들 부부가 다수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어 코로나19 확산에 비상이 걸렸다.

22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36)씨는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에 거주하는 개인택시 운전사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18일부터 발열 증상이 나타났으며, 19~20일에도 개인택시를 운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택시 내 신용카드 단말기 등을 통해 정확한 운행 이력을 조사하고 있다.

A씨와 함께 확진 판정을 받은 부인 B(35)씨는 전업주부다.

충북도는 이들 부부의 진술과 신용카드 사용 내역 등을 통해 그간 동선을 파악하고 있으나 접촉자가 다수인 것으로 전해져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들 부부가 다녀간 것으로 파악된 대형마트와 식당 등 3~4곳에 대해서도 일시폐쇄 등을 검토하고 있다.

이들 부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전북 전주 거주 가족 1명과 지난 14~15일 충남 태안 청포대 해수욕장 등으로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지난 18일부터 발열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났으며, 전북에 거주하는 가족이 20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자 청주시 보건소를 통해 검체 검사를 받았다. 이들 부부는 현재 청주의료원 음압병실에 분리 입원해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