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코로나19 확진 은평성모병원 이송요원, 환자 207명 이송했다

  • 증상발현 후 퇴직일까지
    135명은 이미 퇴원
    퇴원자 은평보건소서 관리
  • 기사입력 2020-02-21 18: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1일 오전 환자이송요원 중 1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양성 판정을 받은 서울 은평성모병원에 휴진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서울 은평성모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송 요원 A씨가 증상이 나타난 약 2주간 환자 207명을 이송한 것으로 확인됐다.

은평성모병원은 이날 오후 기자 간담회를 열고 "A씨가 문진 당시 밝힌 증상 발현 추정일인 지난 2일부터 퇴사일인 17일까지 이송한 환자는 207명으로, 이 중 135명이 퇴원했다"고 설명했다.

퇴원자들은 은평구보건소가 관리하고 재원 중인 72명은 전원 검사 중이다. 병원 측은 "해외여행이나 확진자 접촉력과 관련해서는 확인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환자를 병동과 검사부서 등으로 이송하는 이송 요원으로 근무하던 A씨는 퇴사 2주 전인 이달 2일께부터 열과 무력감 등을 느꼈다. 지난 13일 A씨는 담당 팀장에게 "개인 사유로 퇴사하겠다"고 밝혔다. A씨는 팀장의 만류로 당분간은 일을 계속하기로 했지만, 17일 오전 근무 중 증세가 심해져 사직서를 내고 곧바로 가정의학과에서 외래 진료를 받았다.

진료 결과 폐렴 소견이 나오자 병원 측이 A씨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권유했지만 A씨는 "해외여행을 간 적도, 확진자와 접촉하지도 않았다"며 거부했다.

A씨는 이후 20일 오전 다시 은평성모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1차 검사 결과 '양성'이 나왔다. 이날 2차 검사에서도 양성이 나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은평성모병원은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이날부터 23일까지 외래진료를 중단했다.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은 14일간 자가 격리하도록 했다.

병원 측은 "진료 중단 기간에 추가적인 방역을 하고, 오는 24일 오전 외래진료 및 검사를 재개할 예정"이라며 "폐쇄 중인 응급실로 가급적 주말 중으로 정상화하도록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