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라임사태’ 수사팀, 합수단 규모로 꾸린다

  • 기사입력 2020-02-21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형사6부·금융조사 2개부 협업 
금감원 등 파견인력 추가 지원
신라젠 수사까지 추가확대 검토
윤총장 강제수사 조속해결 의지


검찰이 라임자산운용 판매사기 의혹 사건 수사를 위해 인력을 집중하고 있다. 파견 인력이 확대되면서 최근 폐지된 증권범죄합동수사단과 비슷한 규모의 수사팀이 꾸려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21일 헤럴드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최근 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조상원)는 금융감독원과 한국거래소 등 외부기관에서 검찰에 파견됐던 전문인력 일부를 추가로 지원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제수사에 착수하면서 조속한 사건 해결을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남부지검에 파견을 지시한 검사 4명은 이미 라임사건에 투입됐다. 검찰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배당 부서인 형사6부 외에 금융조사1·2부도 협업하도록 했다. 서울남부지검 관계자는 “외부 기관에서 파견된 인력들은 남부지검 형사6부와 금융조사 1·2부에 나눠 배치한 상황”이라면서 “필요에 따라 압수수색 등의 과정에서 인력을 지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남부지검 합수단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세청 등의 파견 전문인력 20여명과 검찰 7명과 검찰수사관 18명 등 약 45~47명의 전문인력이 참여하는 수사팀으로 운영됐었다. 법무부가 올해 직제개편을 단행하면서 출범 7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하지만 신라젠과 라임자산운용 사태 등 대규모 금융사기 의혹이 불거지면서 검찰과 금감원은 오는 2월 말~3월초 정기인사에 맞춰 파견인력을 유지할지, 증파할지 등에 대한 협의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1월 기준 남부지검 내 파견 인력은 금감원 4명, 한국거래소 4명, 예금보험공사 2명과 금융위 1명 등 11명이었다.

현재 형사6부 조상원 부장검사는 과거 국정농단 사건을 맡은 박영수 특검팀에서 일한 경력이 있다. 사법농단 수사 때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직접 조사했던 특수통 검사다. 형사6부는 반부패수사 담당부서로, 라임자산운용 사건을 금융조사 부서가 아닌 형사6부에서 전담하도록 한 것은 단순히 금융사건을 넘어 정경유착 의혹을 해소하는 차원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서울남부지검에 파견된 김용식(44·34기) 서울중앙지검 부부장검사는 반부패수사1부에서 의료계담합 사건을 맡았었고, 김병문(43·34기) 부부장검사는 한국거래소 파견과 함께 사행행위범죄 수사 경험이 있다. 서울동부지검에서 파견된 이성범(44·34기) 부부장검사는 동부지검 형사6부에서 반부패수사 및 기업범죄 사건을 수사했다. 현재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 소속인 조도준(40·41기) 검사는 디지털포렌식 및 보안수사 연구에 정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라임본사와 신한금융투자(신한금투) 본사를 9시간 압수수색했다. 지난해 11월 6일 라임과 신한금투를 압수수색 한 데 이어 두 번째다. 검찰은 리드 임원진의 800억 원대 횡령 의혹에 신한금투 전 직원 A씨가 연루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앞서 이종필 라임 전 부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이 전 회장은 영장실질심사에 불출석하고 잠적했다.

검찰은 이외에도 라임펀드의 환매중단 사태 경위도 들여다보고 있다. 2017년 라임과 신한금투는 ‘플루토TF1호’ 펀드 등을 만들었는데, 당시 A씨가 신한금투의 펀드운용 지원서비스(PBS)팀에서 일하면서 라임을 담당했다.

한편, 신한금투는 라임과 자산운용 관련 계약인 TRS(총수익스와프)를 맺은 상태에서 펀드의 부실을 알리지 않고 관련 상품을 판매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이외에도 라임 펀드를 가장 많이 판매한 우리은행과 대신증권도 펀드 부실의 위험을 미리 알았음에도 고객에게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금감원은 다음달 라임 환매중단 사태와 관련한 합동 현장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문재연 기자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