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대구·경북서 코로나19 확진자 10여명...서울 성동구도 확진자

  • 기사입력 2020-02-19 09: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9일 오전 대구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연합]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대구·경북지역에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10명 안팎으로 발생했다고 보건당국이 밝혔다. 또한 서울 성동구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에서 10여명의 무더기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국내에서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슈퍼전파자에 의한 대규모 지역감염이 현실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경북대병원은 전날 오후 11시 15분부터 응급실을 폐쇄했다. 응급실에 있던 환자는 병원 내 1인실 등으로 격리 조치했다.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병원 음압병상에 입원 중인 환자 가운데 코로나19 양성반응이 나와 병원장 지시로 응급실을 폐쇄했다"며 "양성반응 환자 수는 질병관리본부에서 발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 성동구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다고 성동구가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성동구는 구 청사와 동 주민센터를 제외한 체육시설, 도서관, 복지관, 어린이집 등 공공시설을 임시 휴관키로 했다. 성동구 관계자는 "지역 내 감염 확산을 막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외출을 자제하여 주시고, 외출 시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청결에 적극 협조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도 개인 페이스북을 통해 “이른 아침 안타까운 소식이 발생했다”라며 “확진자는 성동구 사근동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이 모씨(78)로 해외여행력이 없고 코로나19 확진자 접촉도 없언던터라 고열등의 증세로 18일에 한양대학교 병원을 외래방문하고 CT로 폐렴을 확인한 의료진이 코로나19를 의심해 즉시 선별진료소로 아내, 코로나19검사를 진행해 오늘(19일) 새벽 최종 양성판정을 받아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성동구는 관내 확진환자 발생에 따라 위기 대응단계를 상향하고 이날 오전 대책회의에 들어갔다.

kt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