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코로나19 우려에 4년제 대학 10곳 중 9곳이 개강 연기

  • 기사입력 2020-02-18 18: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EPA연합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4년제 대학의 91%가 개강을 연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사총협)에 따르면, 전국 4년제 대학 193곳 가운데 176곳(91.2%)이 개강을 연기하기로 했다.

154곳(79.8%)이 개강을 2주 연기했고, 22곳(11.4%)은 1주 연기했다. 17곳(8.8%)은 개강을 연기하지 않기로 했다.

국공립과 사립으로 나눠서 보면 국공립은 40곳 중 37곳(92.5%), 사립은 153곳 중 139곳(90.8%)이 개강을 연기했다.

교육부는 개강을 최대 4주까지 미룰 수 있다고 권고했으나, 개강을 3주 이상 미룬 4년제 대학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총협은 대학 홈페이지, 언론 보도 등을 종합해 개강 연기 현황을 집계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