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나경원 딸 해외연수 특혜 의혹…나경원 “요청한 적도, 간 적도 없어”

  • 기사입력 2020-02-18 09: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딸에 대한 해외연수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17일 방송된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성신여대에서 나 의원의 딸이 재학 중이던 2015년 특혜성 해외 연수를 보내주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스트레이트에 따르면, 성신여대는 지난 2015년 5월 미국 위스콘신 대학교의 한 한국인 교수에게 이메일을 보냈다.

성신여대 국제교류처장이 보낸 이메일에는 “처음으로 장애학생의 해외 연수를 지원하는 장학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인데, 위스콘신 대학교에 학생을 보낼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한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또한 “학생 어머니의 부탁을 받았다”면서 “일주일에 2번 정도 정기적으로 아이를 보살펴 줄 한국 사람을 구할 수 있냐”고도 적혀있었다.

그러면서 국제교류처장은 “홈스테이를 해줄 수 있는 분이 있으면 어머니나 저희 입장에서도 마음이 놓일 것 같다”며 “좀 알아봐 주실 수 있으실까요?”라고 부탁했다. 이메일 끝에는 “사실 이 학생은 나경원 국회의원의 딸”이라고 직접적으로 언급도 했다.

이에 해당 메일을 받은 한국인 정영수 위스콘신 대학교 교수는 “(‘이 학생이 나경원 국회의원의 딸이다’ 표현에 대해) 그 문장은 괄호 안에 들어 있었는데, 실소를 금할 수 없었다. 괄호 안에 넣는다고 문장이 안 보이냐?”라는 반응을 보였다.

결국 나 의원의 딸은 위스콘신 대학교의 거절로 어학연수를 가지 못했다.

이에 성신여대 교류처장은 “장애 학생을 첫 파견하는 상황이라 교류대학에 상세하게 문의한 것”이라 해명했으나 다른 장애학생의 해외 연수는 처장이 아닌 직원이 맡아서 미국 대학 측과 연락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성신여대의 장애학생 해외연수 장학 프로그램은 2015년 단 한 해에만 시행됐고, 이는 나 의원 딸이 4학년이었던 해였다.

이 방송에 대해 나경원 의원 측은 이날 해명자료를 통해 반박했다.

나 의원 측은 딸 특혜 해외연수 논란에 대해 “당시 성신여대 측이 장애 대학생 해외연수 프로그램에 참여해 볼 것을 제안했고, 위스콘신대학교에서도 동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하지만 독립생활이 가능하지 않고 아이에게 어려운 프로그램이어서 참여하지 않았다. 학교 측에 먼저 요청한 사실도 없고 위스콘신의 반대로 참여하지 못했다는 것도 허위사실”이라고 반박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