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강효상 "'코로나19 피해' 대구 소상공인 등 위해 지원대책 확대해야"

  • 기사입력 2020-02-14 17: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전 대구 달서구병 당협위원장·현 예비후보)은 14일 '코로나 19'로 피해 입은 대구 소상공인·중소기업을 위해 예산 조기 집행, 지방세 감면 세제지원 등 지원책을 제안했다.

강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대구지역 곳곳을 다니며 느낀 것은 경제가 어렵다는 아우성 뿐"이라며 "희대의 정부발(發) 경제난, 중국발 바이러스까지 겹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은 하루하루 속타는 고난의 행군"이라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 19가 인정세로 들어섰다고 속단할 수는 없다"며 "소비자들이 발길을 끊어 직격탄을 맞은 국내 숙박·음식·유통·도소매·문화예술계 등 관련 업계 상황은 매우 불안정하다"고 했다.

이어 "대구시가 긴급경영안정자금, 특례보증 지원 등 대책을 내놓지만 애로사항을 해소하기에는 역부족"이라며 "피해 소상공인·중소기업 현황을 전수조사한 후 예산을 조기 집행하고, 지방세를 감면하는 세제지원 등 체감도가 높은 지원책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