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
  • KKR, 13억달러 '글로벌 임팩트 펀드' 결성

  • 수익·사회적 영향 추구하는 투자기회 발굴
    KKR 자체 자금 1억3000만달러 투자
  • 기사입력 2020-02-14 10: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최준선 기자] 글로벌 사모펀드(PEF) 투자회사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는 13억달러(약 1조5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임팩트 펀드' 모집을 마감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펀드는 환경 및 사회적 과제에 대한 상업적인 솔루션 제공을 핵심 사업으로 추진하는 기업에 투자한다.

글로벌 임팩트 펀드는 미주, 유럽, 아시아에 걸쳐 재무적 성과와 사회적 영향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는 투자 기회를 발굴하기 위해 조성됐다. 특히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중 하나 이상의 항목에 가시적인 진전을 이루는 중소형 기업에 투자함으로써, 기존 사모펀드 수준의 위험조정 수익률을 창출하겠다는 목표다.

KKR 글로벌 임팩트의 공동대표 로버트 안타블린과 켄 멜맨은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는 시민, 정책 입안자, 기술자 및 투자자들의 움직임을 촉구해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설립됐다"며 "우리는 투자자로써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에 기여하면서 동시에 우리의 투자자를 위해 경제적 수익을 창출하는 데에 중대한 역할을 맡고 있다"고 전했다.

KKR은 글로벌 임팩트 펀드가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에 의미있게 기여할 수 있다고 보는 거시적 분야를 ▷기후 변화 완화 및 적응 ▷수질 보전 ▷학습 및 인력 개발 ▷책임 있는 폐기물 관리 ▷기술 활용을 통한 안전, 모빌리티 및 지속가능성 강화 ▷의식 있는 전 세계 소비자를 대상으로 보다 건강하고 지속성 있는 제품 및 서비스 제공 ▷쇠퇴하는 산업 및 인프라 개선 등으로 정했다.

그간 KKR은 사회적 과제 해결에 기여하는 솔루션을 지닌 다양한 기업에 투자해왔다. 인력 개발, 그린에너지, 책임 있는 폐기물 관리, 수질 보전 등 정책적 과제를 다루는 솔루션 기업 35개를 대상으로 총 55억달러(역 6조5000억원)를 투자했다. KKR은 지난 2018년 글로벌 임팩트 펀드 사업을 시작한 이래 12명으로 구성된 글로벌 팀을 필두로 다수의 투자를 집행하고 있다.

글로벌 임팩트 펀드는 공적 연금, 패밀리오피스, 자금력 있는 개인 및 기관투자자를 비롯해 다양한 글로벌 투자자로부터 출자를 받았다. KKR은 자체 자금과 직원들의 출자분을 합쳐 1억3000만달러(약1500억원) 이상을 글로벌 임팩트 펀드에 투자할 예정이다.

최준선 기자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