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시진핑 국빈 방문 논의…中 양제츠, 28일 방일해 아베 예방”

  • ‘코로나19’ 탓 방일 일정 조율 전망
    왕이-모테기는 뮌헨에서 양자 회담
  • 기사입력 2020-02-14 10: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정치국원(오른쪽)과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전보장국(NSS) 국장(왼쪽).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중국 외교라인의 사령탑’으로 불리는 양제츠(杨洁篪) 중국 공산당 중국 외교 담당 정치국 위원이 오는 28일 일본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올 상반기로 예정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방문을 최종 조율할 것으로 알려지며 ‘코로나19’ 확산 속 예정된 방문이 가능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일본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양 위원은 오는 28일부터 이틀 동안 일본을 방문해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일본 국가안보국장과 등과 회담한다. 이번 방일 기간 동안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예방할 가능성도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중국에서도 외교 정책을 총괄하고 있는 양 위원은 최근까지도 미중 무역분쟁을 두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협상을 계속해왔다. 그러나 지난달 미일 양국이 1단계 무역 합의에 최종 서명하면서 양 위원이 직접 일본을 방문해 시 주석의 국빈 방일 문제를 매듭지을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앞서 외교가에서는 오는 4월 시 주석이 일본을 방문할 것으로 예측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중국 전역으로 번지면서 일정이 연기될 수 있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앞서 양 위원 역시 이달 초 방일을 예정했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한차례 방일 일정이 연기된 바 있다.

한편, 일본 교도통신은 오는 15일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뮌헨안보회의(MSC)’를 계기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외교장관 회담을 진행한다고 보도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