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전수대상 우한發 입국자 전원 ‘10일 0시 잠복기 해제’

  • 기사입력 2020-02-10 11: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락두절 외국인 25명 조사중

지난달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들어온 전수조사 대상자 전원이 14일간의 잠복기가 지나 관리에서 해제됐다. 하지만, 지난 7일 기준 우한발 입국자 전수조사 대상자 중 25명은 여전히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10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달 13일부터 26일까지 중국 우한에서 국내로 들어온 전수조사 대상자 2991명(내국인 1160명·외국인 1831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잠복기가 이날 ‘0시’ 기준으로 모두 종료됐다. 전수조사 대상자 중 가장 마지막 입국자가 들어온 26일을 기준으로 잠복기인 14일이 지난 것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다만 지난달 26일 우한발 입국자는 환승객이어서 이미 출국했다고 밝혔다. 지난 달 26일 입국해 이미 출국한 전수조사 대상자를 제외한 나머지는 전날 0시에 감시가 해제됐다.

방역당국은 잠복기 종료에도 불구하고 그간 연락이 닿지 않았던 일부 외국인에 대한 추적은 지속하기로 했다.

중대본 관계자는 “잠복기가 종료됐더라도 그동안 연락이 닿지 않았던 외국인에 대해서는 시·도 지자체와 경찰 등의 협조를 얻어 추적조사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7일 기준 우한발 입국자 전수조사 대상자 중 25명의 외국인이 연락이 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중대본은 매일 전화로 우한에서 들어온 내·외국인의 건강 상태를 확인해왔다. 국내에서 23번째로 확진된 신종코로나 환자(57세 중국인 여성)는 지난달 우한에서 들어온 전수조사 대상 중 한명이었다. 손인규 기자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