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뷰티&패션
  • LG생활건강, 작년 영업익 1조1764억원…창사 이래 최대

  • -해외 사업 고성장…후, 숨 등 고가 브랜드 수요 높아
  • 기사입력 2020-01-29 14: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 상하이 빠바이반 백화점의 ‘후’ 매장에서 고객들이 제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LG생활건강 제공]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LG생활건강이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작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15년 연속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LG생활건강은 작년 영업이익이 1조1764억원으로 전년 대비 13.2%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7조6854억원, 당기순이익 7882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3.9% 늘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올렸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4분기에만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18.5% 증가한 2조133억원을 달성하며 분기매출 최초로 2조원을 넘어섰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4.3% 증가한 2410억원을 달성하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 4분기 실적을 기록, 15년 연속 성장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내수경기 침체와 미중 무역분쟁, 중국 전자상거래법 불확실성 등 겹악재에도 불구하고 매 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10% 이상 흔들림 없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호실적의 배경으로는 해외 사업 고성장이 꼽힌다. 중국과 일본 시장에서의 사업 호조로 지난해 해외 사업 매출이 48% 성장했다. 럭셔리 화장품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면서 후, 숨, 오휘 등 고가 브랜드의 경쟁력이 견고해졌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국내와 아시아에서의 탄탄한 사업 기반을 발판으로 세계 시장으로의 진출을 가시화하고 있다”며 “에이본의 북미 사업 확장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