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중국 "미국 자국민 철수 계획 협조하고 있다"

  • 中외교부 "미국 요청 있어 규정에 따라 필요 편의 제공"
  • 기사입력 2020-01-26 15: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4일(현지시간)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환자들을 위한 병원 건설 현장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 '우한 폐렴' 확산으로 인한 미국의 자국민 철수 움직임과 관련해 중국 정부가 필요한 협조를 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26일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전세기를 이용해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우한에 남은 자국민을 귀국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춘잉 대변인은 "최근 미국 측이 우한 주재 미 영사관 직원들을 우한에서 철수해 귀국시키기를 원한다고 요청해왔다"면서 "중국은 국제 관례와 중국의 방역 규정에 따라 안배하고 필요한 협조 및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정부가 230명 정원의 전세기를 동원해 미국 시민과 그들의 가족, 우한 주재 미국 영사관에 파견된 외교관들을 자국으로 데려올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미국 정부는 자국민 송환 계획과 관련해 중국 외교부의 승인을 받았으며, 다른 국가들도 속속 중국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WSJ는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