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회.정당
  • 한국당, '현역의원 50% 컷오프' 가능할까…5일까지 컷오프 기준 설정

  • 기사입력 2020-01-26 09: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자유한국당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번주 설 연휴를 마치고 본격적인 공천 작업에 들어간다.

공관위는 지난 23일 첫 회의에서 당헌·당규 검토와 함께 대략적인 운영 로드맵을 마련한 데 이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2차 회의를 개최한다.

한국당은 4.15 총선을 겨냥해 '현역 의원 50% 물갈이' 목표치를 제시한 상태. 공관위는 첫 단계로 현역 의원에 대한 '컷오프'(공천 배제)를 통한 인적쇄신을 단행할 방침이다.

한국당은 다음 달 5일까지 진행되는 총선 후보 공모가 마무리될 때까지 컷오프 기준을 설정할 예정이다. 컷오프 기준은 여론조사, 의정활동 평가 등 다양한 지표를 반영해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총선기획단이 제안한 공천 부적격 판단 기준도 컷오프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총선기획단은 입시·채용 비리와 병역·국적 비리 등에 자녀나 친인척 등이 연루됐을 경우 공천에서 원천 배제하기로 한 바 있다.

이후 컷오프에 따라 공천 배제자가 정해지면 지역별 공천 순서와 함께 전략공천 지역이 결정된다.

선거전략에 따라 대구·경북(TK), 부산·울산·경남(부·울·경) 등 강세지역인 영남권부터 '물갈이'가 시작될 가능성이 크다.

공관위는 후보 공모에 이어 곧바로 서류 심사 및 면접 심사에 나선다. 이때 컷오프와는 별개로 공천 불가한 후보군도 심사에서 제외된다.

아울러 영입 인재 활용 방안도 논의될 예정이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제시한 '한국형 완전 국민경선제'를 구체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야권통합은 공관위 작업의 막판 변수로 꼽힌다.

통합신당 또는 범보수 통합선거대책위원회가 꾸려질 경우 넓어질 인재풀을 감안해 공천작업의 속도 조절도 예상된다. soo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