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진중권, 文대통령 정면겨냥…“공직수행 적합한지 회의”

  • 기사입력 2020-01-21 12: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1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문 대통령이 과연 공직을 수행하기에 적합한 인물인가. 깊은 회의를 품게 된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한때 문 대통령의 지지자였던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PK(부산경남) 패밀리, 대부는 누구인가?’라는 글에서 “대통령 자신이 자기를 PK 패밀리의 대부로 생각해 제 식구들을 살뜰이 챙겨주려 하기 때문에 벌어지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유재수 감찰 무마’ 혐의로 기소하며 공소장에 친문 인사들이 개입됐다는 내용을 명시한 것을 두고 내놓은 비판이다.

그는 “유재수 감찰을 무마하기 위해 천경득 청와대 선임행정관, 윤건영 전 국정상황실장, 김경수 경남지사 등 문 대통령의 최측근들이 모두 나섰다”며 “혈연관계 아닌 사람들이 ‘식구’ 타령하는 대표적 경우가 사교집단 아니면 범죄조직”이라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또 “설사 대통령 측근들이 설치더라도 청와대에선 이를 말렸어야 하는데 민정수석이 이들의 말을 그대로 들어줬다”며 “청와대 민정수석이 상관인 대통령의 말이 아니라 사조직, 즉 PK 하나회의 명령에 따라 움직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정수석이 잘못했다면 법무부라도 일을 제대로 처리했어야 하는데 법무부 장관이란 분이 검찰 수사를 돕기는커녕 무산시키지 못해 안달이 났다”며 “여기서 PK 하나외의 규모를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더 나아가 “법무부 장관이 잘못하면 대통령이라도 말려야 하는데, 대통령은 방관을, 아니 응원을 한다”며 “애초에 수사중단 시키려고 그 분을 장관 자리에 앉힌 거니까요. 여기서 PK 하나회의 지존이 누구인지 분명해진다”고 문 대통령에게 책임을 돌렸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