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러시아 피아니스트’ 엘리자베트 레온스카야, 오는 4월 내한공연

  • 기사입력 2020-01-21 11: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러시아를 대표하는 피아니스트 엘리자베트 레온스카야가 2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

성남문화재단은 엘리자베트 레온스카야의 피아노 리사이틀이 오는 4월 11일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열린다고 21일 밝혔다.

레온스카야는 이번 공연에서 베토벤 후기 피아노 소나타 30번, 31번, 32번을 연이어 선보일 예정이다. 베토벤의 후기 소나타 3부작은 피아노 소나타 역사에 있어 이전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전환점이 되는 작품이다. 음악적으로나 기교적으로 매우 난해해 연주자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레퍼토리로 손꼽힌다. 베토벤이 청력상실과 건강악화, 조카 양육권 분쟁 등의 고통을 겪던 시기에 완성한 작품으로, 이전보다 한층 성숙하고 인생을 달관한 듯한 태도가 담겨있다.

러시아를 대표하는 피아니스트 엘리자베트 레온스카야가 오는 4월 한국을 찾는다. [성남문화재단 제공]

1945년 옛 소련 조지아 트빌리시 태생의 레온스카야는 피아노와 성악을 전공한 유대인 어머니의 도움으로 음악을 시작했다. 18세에 에네스쿠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모스크바 음악원 재학 중에는 롱티보 콩쿠르와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입상했다.

냉전시대 소련의 대표 피아니스트인 스비아토슬라프 리히테르(1915~1997)의 정신적 후계자다. 오스트리아 문화계 관련 수상 중 가장 높은 영예인 십자가 훈장(2006년)과 조지아 티빌리시에서 The Priestess of Art(2015년)를 수상했다. 라벨, 드뷔시, 에네스쿠를 연주한 음반 ‘패리스(PARIS)‘로 인터내셔널 클래시컬 뮤직 어워드에서 최우수 솔로 음반상(2014년)을 받기도 했다.

티켓은 성남아트센터 홈페이지와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온라인 또는 전화로 예매가 가능하다. 가격은 R석 8만원, S석 6만원, A석 4만원이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