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CJ제일제당 “설 앞두고 ‘비비고 잡채’ 매출 2배 ↑”

  • 최근 20일 매출 5억원…추석대비 2배 이상 성장
    간편성·맛품질 주효…“연휴 전 매출확대 주력”
  • 기사입력 2020-01-21 09: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CJ제일제당은 설 명절이 가까워오면서 ‘비비고 잔칫집 모둠잡채(이하 비비고 잡채)’가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비비고 잡채는 이달 1일부터 20일간 약 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지난해 추석 동기간 대비 두 배 이상 성장한 수치다.

명절이 아직 4일 남은데다 명절 직전에 음식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매출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CJ제일제당은 밝혔다.

비비고 잔칫집 모둠잡채 2종 이미지 [제공=CJ제일제당]

이러한 매출 성장세는 조리 간편성과 맛 품질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잡채는 잔치 음식의 대명사로 명절에 즐겨먹는 메뉴 중 하나다. 하지만 재료 준비부터 조리까지 손이 많이 가는 데다 맛을 내기 쉽지 않은 요리로 꼽힌다. 따라서 5분이면 완성할 수 있는 간편식에 대한 니즈가 있어 왔다.

지난해 9월 출시된 비비고 잡채는 출시 이후 4개월 동안 약 2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순항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설까지 남은 기간 동안 만두나 동그랑땡 등 명절에 소비가 많은 제품과 연계한 시식행사 등을 진행해 매출 확대에 주력할 방침이다. 명절 이후에는 소비자 대상의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비비고 잡채의 특장점을 알리는 동시에, 특별식이 아닌 일상식으로 잡채 수요를 늘려갈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손수 재료를 준비해 잡채를 만들면 1시간 가량이 소요되는데 비해 비비고 잡채는 단 5분으로 맛있는 잡채를 완성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제품”이라며 “국내 시장에서 영향력을 더욱 확대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ha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