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르노삼성차 노조, 한달만에 근무 복귀…사측 “노조에 평화기간 제의”

  • 기사입력 2020-01-21 09: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이정환 기자]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놓고 파업과 부분 직장폐쇄로 대치하던 르노삼성차 노조가 한달만에 근무에 복귀했다.

21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노조는 20일 확대간부회의와 쟁의대책위원회 등을 열어 파업 중단을 결정하고 모든 조합원에게 21일부터 정상 출근할 것을 통보했다. 노조는 20일 오후 1시 부산 강서구 신호공원에서 조합원 2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조합원 총회를 열고 향후 투쟁 방향 등을 논의했다.

노조는 파업 참가율 20%대에 불과하는 등 저조한 가운데 회사가 부분 직장폐쇄로 파업 조합원들의 공장 출입을 막고 조업을 이어가자 쟁의 방식 변경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교섭을 이어가기 위해 일단 파업을 중단하기로 했다"며 "노사 협의와 함께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제안한 시민대책회의 구성 등으로 협상 돌파구를 찾겠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노조의 파업 중단 결정에 따라 이날부터 정상 조업 준비에 들어갔다. 반면, 사측은 노조의 진정성을 확인 후 부분 직장폐쇄 철회여부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사측은 20일 노조에 2월 14일까지 '평화기간'을 갖자며 제안을 했다. 이기간에 정상 조업을 하면서 교섭을 하자는 것이다. 하지만 노조측은 아직 거기에 대한 명확한 답을 내놓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지난해 10월부터 임단협 협상에 들어갔으나 교섭이 교착상태에 빠지자 지난해 12월 20일부터 예고 파업을 벌였고 새해 들어서도 지명파업을 계속해왔다.

노조는 회사가 수년간 흑자 실적을 내고도 기본급 인상 등 조합원의 기본적인 처우 개선을 외면하고 있다며 기본급 인상을 요구하고 있고, 회사는 부산공장 생산물량 감소 등으로 고정비용 상승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맞서왔다.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