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메리츠證, 신기술금융 투자로 수익률 165% ‘잭팟’

  • 글로벌 바이오회사 투자…수익 다변화 ‘청신호’
    7년 만기 펀드 출자원금, 1년 7개월만 57% 회수
  • 기사입력 2020-01-20 14: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메리종금증권은 글로벌 바이오회사에 투자하는 자사 펀드 상품이 출시 1년 7개울만에 출자원금의 57%를 회수했다고 밝혔다. 국내외 바이오 종목에 집중 투자한 상품에서 소위 잭팟이 터졌다는 것이다.

메리츠종금증권은 20일 글로벌 바이오기업 투자에 초점을 맞춘 ‘메리츠-엔에스 1 1호’가 126억원의 투자수익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메리츠-엔에스 글로벌 바이오투자조합 1호’(이하 글로벌바이오조합)는 2018년 5월 만기 7년에 총 290억원 규모로 결성된 신기술조합 펀드다. 2019년 12월까지 해외 비상장사 7곳과 국내 상장사 1곳을 포함 총 175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개별 투자 항목으로는 NextCure Inc, Constellation Pharmaceuticals Inc 및 에이치엘비에 47억원을 투자해 126억원을 거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익률 165.4%를 기록한 해당 상품은 1년 7개월만에 출자원금의 57%를 회수해 출자자에게 배분했다.

해당 상품은 7년 만기의 장기투자를 목표로 만든 펀드임에도 불구하고 불과 1년 7개월만에 목표를 초과하는 성과를 냈다. 투자시점에 비상장사 였던 미국 바이오 벤처회사 6곳 중 5곳이 현재 나스닥에 상장됐고, 잔여 포트폴리오 역시 투자원금 대비 평균 83.8%(2019년 12월 31일 기준)의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메리츠증권 신기술금융 총괄 노영진 본부장은 “해외는 이미 수십년간 신약개발회사에 대한 벤처투자가 진행돼 충분한 경험치가 축적돼있다”며 “같은 임상단계라도 미국 바이오 벤처 회사가 국내보다 밸류에이션 매력이 높으며 현지 벤처캐피탈과 함께 공동투자를 진행해 안정성을 보강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메리츠증권의 신기술조합은 기관과 소수의 개인 전문투자자들만을 대상으로 모집을 하였음에도 2019년말 기준 1000억원이 넘는 AUM(운용자산)을 기록하고 있다. 회사는 올해 또한 원칙을 지키는 내실있는 투자로 경쟁력 있는 상품을 출시하고, 이를 토대로 점진적으로 펀드규모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메리츠증권은 기존 강점인 기업금융(IB)부문 강화의 일환으로 인프라, 항공기, 해외 M&A 인수금융 등으로 수익처를 다각화하는 한편, 글로벌 벤처투자 역시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메리츠증권은 지난 10월 6억8590만달러 규모의 항공기 투자 거래를 완료하며 세 번째 항공기 투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 또한 글로벌 사모펀드인 KKR이 진행한 대규모 인수합병(M&A)에 국내 금융사로는 단독으로 인수금융을 주선하며 대체투자 부문에서 활발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kace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