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뷰티&패션
  • "가죽 고정관념 파괴"…준지, 파리서 2020년 가을·겨울 컬렉션 선봬

  • -파리 의과대학서 '2020년 가을겨울 시즌 컬렉션
  • 기사입력 2020-01-19 12: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프랑스 파리 의과대학서 선보인 준지 2020년 가을겨울 시즌 컬렉션 [삼성물산 패션부문 제공]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의류 브랜드 준지는 지난 17일 낮 12시(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의과대학에서 '2020년 가을겨울 시즌 컬렉션'을 선보였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컬렉션의 콘셉트는 가죽을 패션으로 인식하는 데 선구적인 역할을 한 영국 패션 잡지 '아토마쥬'였다. 가죽에서 영감을 받은 제품을 공개하는 자리였다.

준지는 1980년대 유행 상품과 실루엣을 재해석한 제품을 선보였다. 새로운 방식으로 가죽을 활용해 제작한 코트·팬츠·스커트·액세서리 등을 공개했다. 특히 새로운 형태의 가죽 플리츠 스커트, 울과 가죽이 결합한 신개념 코트 등 패션계 고정관념을 깨트리는 상품을 앞세웠다.

1980년대 재킷을 새롭게 해석하고, 1㎝ 이상 크기의 어깨 패드를 과감하게 넣는 등 실험적인 디자인으로 현지에서 큰 호응을 받았다. 또 무대에서 가죽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한 모델 21명이 일제히 등장하는 장면을 연출해 관객이 400여명이 탄성을 질렀다고 준지는 전했다.

이번 컬렉션에는 삼성전자도 참여해 많은 주목을 받았다. 모델들이 삼성전자의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를 착용하고 캣워크를 걷는 퍼포먼스도 선보였다.

준지는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리복(Reebok)'과의 협업 컬렉션도 선보였다. ‘펌프 코트(Pump Court) 슈즈’에 준지 특유의 디자인이 더해진 스니커즈 제품을 공개했다.

정욱준 삼성물산 패션부문 상무(CD)는 "이번 컬렉션에서 가장 강조한 것은 실루엣과 소재"라며 "특히 친환경 가죽으로 상당 수 제품을 제작했는데, 이제는 패션도 환경을 생각해야 한다는 철학을 담은 것"이라고 소개했다.

dod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