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태국서 살인용의자 집 인근 연못서 '사람 뼈' 288개 발견

  • 기사입력 2020-01-19 10: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방콕포스트 캡처]

[헤럴드경제]태국에서 살인혐의로 체포된 용의자의 집 근처 연못에서 사람의 것으로 보이는 뼛조각 약 300개가 발견됐다.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6일 방콕 시내 아피차이 옹위싯(40)의 집에서 약 5m 떨어진 한 연못을 수색, 288개의 뼛조각을 찾아냈다. 아피차이는 지난해 8월 20대 여성을 살해한 뒤 침대보 등으로 싸 시신을 자신의 집에 숨긴 혐의로 체포된 상태다.

한 목격자가 아피차이의 집 근처 연못에 두 명의 시신이 숨겨져 있을 수 있다가 진술하면서 태국 경찰은 잠수부 20여명을 동원해 연못 바닥을 뒤졌다.

5시간에 걸친 수색에서는 300개 가까운 뼛조각이 발견됐다. 수색에 참여한 한 잠수부는 언론에 이들 뼛조각 대부분이 사람의 것이라고 했다.

연못 바닥에서는 철문도 발견됐다. 경찰은 이 철문이 시신을 바닥에 가라앉히는데 사용됐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발견된 뼛조각들이 사람의 것이 맞는지, 맞는다면 몇 명에서 나온 것인지 등에 대한 법의학적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에 따르면 사람은 206개 뼈를 갖고 있다.

경찰은 잠수부들을 동원해 이날 연못을 추가로 수색할 예정이다. 또 필요할 경우, 연못의 물을 빼내 수색을 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현재 이 지역에서는 최소 세 명이 행방불명 신고가 된 상태라고 전했다.

한편 살인 혐의로 체포된 아피차이의 아버지도 지난 1983년 15세 소녀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체포된 적이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는 이후 총에 맞아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살인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어머니는 여동생과 함께 해외로 도피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