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네팔에서 트래킹하던 한국인 4명 눈사태로 실종

  • "실종자들은 교육봉사활동 교사들"
    외교부 비상대책반 가동
  • 기사입력 2020-01-18 12: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네팔로 해외 교육봉사활동을 떠났던 한국인 4명이 눈사태로 연락이 두절됐다. 충남교육청은 18일 "네팔로 해외 교육 봉사활동을 떠났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연락 두절돼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7일 오후 3시 40분께 네팔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인근에서 눈사태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2017년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모습.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네팔 고산지대인 안나푸르나에서 트래킹을 하던 한국민 4명이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다.

외교부는 18일 17일(현지시간) 오전 10시30분∼11시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래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해발 3230m)을 지나던 한국인 4명이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다고 발표했다.

같은 지역을 트래킹하던 다른 5명은 안전하게 대피했다. 외교부는 "한-네팔 관광 및 트래킹 운영 협회 사무총장이 현지시간 오후 3시 관련 사고 소식을 주네팔대사관에 연락해왔다"고 전했다.

현지 대사관은 사고 접수 직후 경찰에 적극적인 수색을 요청하는 한편, 국내에 있는 실종자 가족들에게 소식을 전달했다.

외교부는 주네팔대사관과 함께 비상대책반을 구성하고, 네팔 당국에 신속한 실종자 수색을 요청하는 한편 본부 신속 대응팀을 파견해 필요한 영사조력을 적극적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실종자들은 현지 교육봉사활동을 위해 체류 중이던 충남교육청 소속 현직 교사들인 것으로 전해진다. 사고 소식을 접한 교육청은 비상대책반을 꾸리고 현지에 지원인력을 급파했다.

이번 네팔 교육봉사활동에 참가한 교사는 모두 11명으로, 지난 13일 출발했다. 25일까지 네팔 카트만두 인근 지역 초등학교와 중학교와 공부방 등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