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성폭행 혐의’ 김건모, “이런 일이 있어 많이 떨린다…국민께 죄송하다”

  • 기사입력 2020-01-15 23: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가수 김건모(52)가 "국민께 죄송하다"며 직접 말문을 열었다.

김건모는 15일 오전 10시22분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 오후 10시 15분까지 조사를 받았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김건모는 취재진 앞에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서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경찰에서 상세히 답변했고, 하루 빨리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후 또 원하시면 또 조사받을 마음도 있다"며 "항상 좋은 일이 있다가 이런 일이 있어 굉장히 많이 떨린다"고 말했다.

김씨의 변호인은 "많은 분이 추측하고 상상하는 것들과 다른 여러 사실이 있다"며 "처음 이 문제를 제기한 분들의 말씀과 다른 여러 자료를 제출했다"고 했다. 하지만 '유흥업소에 출입한 것이 사실이냐'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지난달 6일 김씨가 과거 룸살롱에서 일한 A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며, 사흘 뒤 A씨는 강 변호사를 통해 김씨를 고소했다.

가세연은 또한 15일 유튜브 방송에서 "경찰이 김씨 차량을 압수수색해 GPS(위치확인시스템) 기록 포렌식을 거쳐 (A씨가 성폭행이 있었다고 진술한 시점인) 2016년 당시의 동선을 완벽히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김씨는 술집에 간 적도 없다고 하는 것 같은데, 포렌식을 하면 움직인 위도와 경도까지 모두 나온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피해자 진술이 상당히 일관되고, 확인할 만한 정황이 있어서 (압수수색) 영장이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김건모 측은 A씨를 이달 초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김건모는 A씨의 사건과 별개로 또 다른 여성 B씨를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B씨는 가세연과의 인터뷰에서 2007년 1월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 응급실 내원 기록을 공개했다. 김건모 측은 이에 지난 6일 서울중앙지검에 B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