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인천시, 중소기업에게 매출채권보험 지원사업 추진

  • 시, 신용보증기금·인천테크노파크 업무협약 체결
    보험료의 80%, 500만원 이내 지원
  • 기사입력 2020-01-14 21: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4일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매출채권보험 지원 사업 업무협약식에서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사진 왼쪽 부터〉,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서병조 인천테크노파크원장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는 지역 중소기업의 연쇄 도산 예방 및 기업 간 상거래 안정성 확보를 위해 매출채권보험료를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박암춘 인천광역시장은 이날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신용보증기금 윤대희 이사장, 인천테크노파크 서병조 원장과 ‘매출채권보험 지원사업’추진을 위한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매출채권보험은 보험에 가입한 중소기업이 외상판매 이후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경우 발생하는 손실금액에 대해 보상해주는 공적보험제도이다.

매출채권보험 협약지원사업은 중소기업이 신용보증기금의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할 때 보험료의 80%를(5백만원 이내) 시에서 지원 준다.

이번 협약에 따라 인천시는 중소기업에게 500만원 이내의 보험료를 지원하고 신용보증기금은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하는 업체에 대해 보험료를 10% 할인하는 등 보험가입 시 우대한다.

보험금은 거래처가 당좌부도와 폐업, 기업회생·파산 등 법적절차 신청 시 또는 거래처와 미리 정한 결제기간에서 2개월이 지나면 지급되며 보험 가입은 숙박·음식업, 부동산업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한 중소기업이면 가능하다.

인천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중소기업이 흑자 도산, 연쇄부도에서 벗어날 뿐만 아니라 거래처에 대한 신용평가와 감시를 신용보증기금이 해주기 때문에 중소기업의 위험관리 능력도 크게 향상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협약은 어려운 경기 여건 속에서도 지역기업들이 경영에 매진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는 차원에서 추진했다”며 “앞으로도 인천시에서는 기업들이 위기를 헤쳐 나가서 안정적으로 경영을 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 지원 사업을 다방면에서 추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gilber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