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모모랜드 데이지, 조작·제작비 부당 정산 제기…소속사 측 “부정 행위 없었다”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모모랜드의 전 멤버 데이지가 주장한 서바이벌 프로그램 '모모랜드를 찾아서'의 부정 행위에 대해 소속사 측이 전면 부인했다.

모모랜드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는 7일 "당사는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모모랜드를 찾아서' 멤버 선발 과정에 투표 조작이나 부정행위는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데이지는 KBS와의 인터뷰를 통해 “최종 멤버가 결정된 당일 기획사 측으로부터 바로 모모랜드 합류를 제안받았다”며 “탈락과 관계없이 모모랜드 합류는 계획돼 있었다”고 주장했다. 데이지는 '모모랜드를 찾아서'에서는 탈락했으나, 모모랜드가 데뷔한 후 2017년 태하와 함께 팀에 합류했다.

소속사 측은 그러나 "'모모랜드를 찾아서'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일반적 오디션 프로그램이 아닌 당사 소속 연습생 10인의 데뷔를 목적으로 기획된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라며 "당시 데뷔를 위해 3000명 관객 모집을 해야 했으나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해 데뷔 자체가 무산됐다. 그렇기 때문에 조작이란 말은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프로그램 제작비 관련 정산은 공정거래위원회의 표준전속계약서를 기초로 한 전속계약서를 가지고 멤버들과 부모님들의 동의하에 결정된 내용이다"라며 "이는 데이지 또한 합류 당시에 동의하였던 부분이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데이지는 "2017년 데뷔 후 첫 정산에서 활동하지 않았던 2016년 정산 내역에 7000만원에 가까운 빚이 있었다"며 "‘모모랜드를 찾아서’ 제작비였고, 이를 ‘멤버들끼리 나눠 내야 한다’고 들었다”고 주장했다.

소속사 측은 이러한 데이지의 입장에 대해" 데이지의 모친은 지난해부터 당사에 수차례 협박을 해왔고 이에 응하지 않자 이 같은 악의적 행동을 취한 것으로보인다"며 "데이지 측이 주장한 모든 사실에 대해 반박할 근거 자료가 준비되어 있으며 곧 법적 절차를 통해 적극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초 보도한 기자의 취재 당시 자세한 설명을 드렸음에도 불구하고 한쪽의 입장만을 일방적으로 보도한 KBS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