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레져
  • 외부업체 일탈 원인 정보통신망법 판결에, 하나투어 항소

  • 신규 접근통제 솔루션 도입 등 업계 최고의 보안수준 갖춰
  • 기사입력 2020-01-07 13: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하나투어는 7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를 인정하는 판결에 불복, 항소를 하겠다고 밝혔다.

2017년 9월 원격제어 악성 프로그램을 유포하는 해커가 외부업체 직원 개인 노트북과 보안망 PC에 침입해, 하나투어 고객정보 46만건과 임직원 개인정보 3만건이 유출된 바 있다.

그리고 지난 6일 하나투어와 당시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에게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각각 벌금 1000만원이 선고됐다.

하나투어는 주요 시스템에 대한 접근제어 강화를 위해 신규 접근통제 솔루션을 도입하고 기존 접근통제 시스템들을 고도화하는 한편, 악성파일 탐지 및 APT 공격차단을 위한 시스템을 도입하고 데이터 유출 방지를 위한 고도화 사업을 진행하는 등 기술적 조치에 최선을 다했다는 입장이다.

또한, 임직원의 효과적인 보안 인식제고를 위해 매월 '정보보호의 날'을 지정 보안캠페인을 진행하고 악성메일 모의훈련을 년 2회 진행하는 등 관리적으로도 업계 최고의 보안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개인정보 유출사고는 보안조치가 부족해서가 아닌 외부업체 직원의 상식 밖의 일탈행위에서 발생한 사고인 점을 감안하면 이번 판결이 과한 처분이라는 입장이다.

조일상 하나투어 홍보팀장은 "이번 판결에 대해 법무법인과 함께 항소를 준비 중"이라고 말하며, "고객이 더욱 안심할 수 있는 보안대책을 강구하고 앞으로도 최고 수준의 보안조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