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다음 ‘실검’ 내년 2월중 없어진다
카카오, 포털 서비스 개편안
새로운 형태 뉴스 검색 준비
인물 ‘관련 검색어’ 즉각 폐지

카카오가 포털 다음에서 서비스 중인 ‘실시간 이슈 검색어’를 내년 2월 중 폐지한다.

지난 10월 카카오톡 내 ‘샵탭’에서 실시간 검색어를 폐지한 데 이어 포털 다음으로 이를 확대한 것이다.

인물 관련 검색어도 즉각 폐지하고 서제스트(검색어 자동 완성 추천)기능도 개편키로 했다.

23일 카카오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포털 서비스 개편 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포털 다음의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를 내년 2월 폐지한다.

‘실시간 이슈 검색어’는 재난이나 속보 등 국민들이 빠르게 알아야 할 필요가 있는 이슈를 공유하고, 다른 이용자들의 관심과 사회 현상 등을 보여주기 위한 취지로 마련된 서비스다.

그러나 카카오는 최근 실시간 이슈 검색어가 본래의 목적에서 벗어나 순기능을 잃고 있다고 판단했다.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본래의 목적과 다르게 활용되는 실시간 이슈 검색어는 카카오의 철학과 맞지 않기에 이를 종료하고 본연의 취지와 순기능을 살릴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2월 중 실시간 이슈 검색어를 대체할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새로운 형태의 뉴스 및 검색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이용자의 반응과 의견을 바탕으로 이용자 권리를 보호할 수 있는 개선안을 만들어 간다는 방침이다.

이와함께 이날부터 다음과 카카오톡 내 ‘샵탭’에서 인물 관련 검색어 서비스를 폐지하고 서제스트(검색어 자동 완성 추천) 기능도 개편한다.

이에따라 다음과 카카오톡에서 인물을 검색하면 관련 검색어가 더 이상 나타나지 않는다.

서제스트에는 대상 인물의 공식 프로필이나 정보성 키워드만 나타난다. 다음이 보유한 데이터베이스에 등재돼 있는 인물이 대상이며 데이터베이스는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된다. 데이터베이스에 등재돼 있지 않은 인물에 대한 관련 검색어가 발생하면 다음에서 운영중인 고객센터를 통해 삭제를 신청할 수 있다.

카카오는 관련 검색어 기능이 인물과 결합되면서 개인의 인격 및 사생활 침해, 명예 훼손 등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카카오 측은 “이미 해소된 의혹이나 사실이 아닌 정보, 공개하고 싶지 않은 사생활이 노출되고 있다”며 “관련 검색어와 서제스트가 이용자들의 반복적인 검색을 유도해 자체 재생산 됨으로써 개인에 대한 잊힐 권리를 침해할 수 있다는 점도 감안했다”도 개편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카카오는 지난 10월 연예 뉴스의 댓글을 폐지하고, 카카오톡 ‘샵탭’ 내에 실시간 이슈 검색어를 폐지한 바 있다.

박세정 기자/sjpar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