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용진 식탁에 오른 ‘못난이감자’…“감자옹심이 해 먹음”
백종원 부탁으로 30t 매입
강원도 감자 농가에 힘실어
14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부탁으로 강원도 ‘못난이 감자’를 대량 구매, 판매한 데 이어 못난이 감자로 직접 요리한 감자옹심이 인증샷을 공개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감자옹심이 사진을 올리며 “못난이 감자로 전 식구가 감자옹심이를 해 먹었다”고 했다. 감자옹심이는 감자를 갈아 물에 앉혀 앙금을 건져낸 뒤 반죽을 떼어 만든 요리로, 강원도 향토 음식이다.

앞서 정 부회장은 지난 12일 방송된 SBS 예능 ‘맛남의 광장’에서 “강원도 농가에서 버려지는 못난이 감자를 사달라”는 백 대표의 부탁을 수락해 화제가 됐다.

못난이 감자는 방송 다음 날인 13일부터 전국 이마트 매장과 신세계의 쇼핑몰 ‘SSG닷컴(쓱닷컴)’에서 900g에 780원에 판매됐다. 일반 감자의 약 ⅓이라는 저렴한 가격인 데다 농가를 도울 수 있다는 이유에 소비자들이 몰려 이마트가 매입한 30t 물량이 이틀 만에 다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jungj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