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태환 “수영복 벗고 수영해본 적 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박태환이 누드로 수영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태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태환의 등장에 MC 신동엽은 “72년 만에 아시아에서 올림픽 자유형 종목 금메달을 딴 대단한 선수다”라며 그의 업적을 전했다.

이에 모벤저스는 “진짜 대단한 일을 했다”며 그를 칭찬했고, 박태환은 “수영이 생활이다”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신동엽은 “물과의 마찰을 피하기 위해 수영복 안 입고 수영을 한 적 없느냐”고 물었다.

이에 박태환은 민망한 듯 웃더니 “어릴 때, 호기심에 수영복 없이 수영하면 얼마나 더 빠를지 궁금해서 해본 적 있다”며 “민망한데, 자유영 같은 경우는 괜찮은데 배영은 차마 못하겠더라”고 에피소드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MC 신동엽은 “그게 인간의 호기심이다. 원초적 호기심”이라고 말하며 웃음을 안겼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