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서울 ‘화이트’ 크리스마스 고작 30%…올해 확률은?

  • 기사입력 2019-12-14 08: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눈 없이 선 크리스마스트리 [마포구청 제공]

[헤럴드경제]12월 25일 크리스마스에 눈이 오는 소위 ‘화이트 크리스마스’의 ‘축복’은 서울에선 30%의 확률이었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1981년부터 지난해까지 38번 크리스마스 중 서울에 눈이 온 해는 모두 12번으로, 화이트 크리스마스 비율은 31.6%로 나타났다. 적설량이 기록되지 않은 해도 있어 체감 비율은 더 낮다.

서울에서 크리스마스에 눈이 가장 많이 온 해는 2.1㎝ 적설량을 기록한 1990년이었고 그다음이 2000년 1.8㎝, 2012년 1.5㎝, 2002년 1.2㎝ 순이었다.

크리스마스이브인 12월 24일에도 상황은 비슷하다. 1981년∼2018년 크리스마스이브에는 서울에서 11번 눈이 관측됐다. 확률로 따지면 28.9%다.

가장 최근에 크리스마스 당일이나 이브에 눈이 내린 것은 4년 전인 2015년이다.

올해 크리스마스 눈 소식은 아직 미지수다. 비를 조심해야 한다.

다만 기상청 장기예보에 따르면 크리스마스가 낀 이달 23∼29일 평균 기온은 평년(-0.8∼1.4도)과 비슷하거나 높고, 강수량은 평년(1.0∼2.8㎜)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기 예보라 변동 가능성이 있긴 하지만 크리스마스 주간에 기온이 높아 눈이 올 가능성은 작다”며 “확률로 볼 때 눈보다는 비가 올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