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베트남 언론, 박항서 감독 극찬…“심판에 항의하다 퇴장, 새끼 보호하는 닭 같았다”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박항서 감독을 향한 베트남의 애정은 상당한 수준이다. 퇴장을 불사하면서까지 선수를 보호한 박 감독의 리더십을 칭찬했다고 스포츠한국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 대표팀은 10일(이하 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열린 SEA 게임 축구 결승전에서 3-0으로 승리를 따냈다.

지난 1959년 월남이 따냈던 우승 이후 무려 60년 만에 따낸 금메달이다. 인도네시아를 만난 베트남은 전반 내내 좋은 경기력을 펼치며 경기를 우세하게 만들었다.

위기의 순간도 있었다. 3-0으로 앞선 후반 30분 가량이 됐을 때, 박항서 감독과 주심이 언쟁이 일어났다. 주심은 그대로 레드카드를 꺼내서 박 감독에 퇴장을 명했다.

박 감독은 연신 큰 소리를 외치며 항의했지만 끝내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박 감독의 항의는 선수 보호를 위함이었고, 선수들 역시 이를 잘 알고 있었다. 이후 박 감독은 관중석에서 소리를 치며 선수들에 지시를 내렸다.

그렇게 거칠게 달려들던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베트남 선수들은 경기 막판까지 버텨냈고, 3-0 승리를 따냈다. 베트남 현지에서는 박항서 감독의 퇴장을 두고 마치 아빠와 같았다고 표현했다.

베트남 언론 ZING은 "박항서 감독은 심판의 결정을 인정하지 않았고, 불만을 표시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이전에도 박 감독은 선수들이 파울을 할 때마다 주심이나 상대 감독과 언쟁을 벌이는 것을 주저하지 않았다:고 이야기 했다.

이어 "두려워하지 않는 박 감독은 선수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낼 때 베트남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고 아빠라는 애칭으로 얻으며 많은 팬들이 베트남 축구에 열광하게 했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마치 새끼를 보호하는 닭처럼 박항서 감독을 표현하며 그가 만들어낸 60년 만의 금메달을 역사라고 이야기 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