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건.사고
  • 인천大로 연수 온 베트남 학생 130명 잠적…왜?

  • 기사입력 2019-12-09 22: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천대학교[인천대학교 제공]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인천대 어학당에 재학 중인 베트남 국적 어학 연수생이 대거 잠적한 것으로 나타나 출입국 당국이 즉각 실태 조사에 착수했다.

9일 인천대에 따르면 이 대학 한국어학당에 재학 중인 베트남 연수생 1900명 중 약 130명이 올해 들어 15일 이상 장기 결석을 하며 행방이 오리무중이다.

이들은 1년 과정의 단기 어학연수를 받기 위해 올해 순차적으로 인천대 한국어학당에 등록했지만 3∼4개월 만에 자취를 감추고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인천대는 외국인 어학 연수생이 15일 이상 장기 결석할 땐 출입국 당국에 알려야 하는 규정에 따라 이런 사실을 당국에 신고했다.

인천대 안팎에서는 이들 연수생이 일단 어학연수를 빙자해 한국 비자를 받아 입국한 뒤 돈을 벌기 위해 불법체류 신분을 무릅쓰고 수도권 공사 현장으로 빠져나갔을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출입국 당국은 “조사반이 10일 인천대를 방문, 어학 연수생 이탈 현황 등 실태조사를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