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연
  • 카메라 프레임에 담긴 일상, 진실과 허상의 경계를 허물다

  • 갤러리수, 지저우 개인전 ‘스펙타클’
  • 기사입력 2019-12-09 11: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Ji Zhou, Dust 7, pigment print, Ed 1_8 & 2_8, 150x207cm, 2012.jizhou [갤러리수 제공]

신발들이 가지런히 놓인 신발장, 그 위로 하얀 재가 쌓였다. 화초 위에도, 서류더미 위에도, 파인애플 위에도 하얀 재가 한가득이다. 오랜시간 동안 인간의 흔적이 닿지 않은 듯, 정지된 화면위로 세기말적 감성이 지나간다. 중국 치링허우 대표작가 지저우(Ji Zhou)의 ‘더스트’ 시리즈다.

서울 종로구 팔판로 갤러리수는 중국 1세대 관념사진의 뒤를 이어 자연과 도시를 주제로 작업하는 지저우 작가의 개인전 ‘스펙타클’을 개최한다. 치링허우(70後)대표작가로 꼽히는 지저우는 자신이 생각한 개념을 가장 잘 드러내는 설치작업을 먼저 완성 한 뒤, 이를 사진으로 촬영한다. 특히 ‘더스트’ 시리즈는 자신이 고안한 오브제 위에 하얀 시멘트를 곱게 갈아 뒤덮는 복잡하고도 품이 많이드는 작업 끝에 완성된다. 파리 유학시절 당시, 바로 옆 집이 전소 회색빛의 재로 소멸하는 장면을 목격한 작가는 현실과 가상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느낌을 받았다. 전시장에서 만난 작가는 “모순을 느꼈다. 그때부터 진실과 허구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다”며 “현대사회에 살아가면서 우리가 접하는 모든 관계, 모든 정보에 의문을 품게 됐다. ”고 설명했다.

설치작업에 그치지 않고 이를 사진으로 찍는 것도 진실과 허상에 대한 고민의 결과다. “일상에서 보는 광경일 수도 있지만 카메라로 프레임 안에 가두면 느낌이 달라진다. 마치 우리가 사는 게 쇼의 일부분인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전시엔 ‘더스트’ 시리즈말고도 신작 콜라주 ‘그린하우스’, ‘파크(Park)’, ‘픽션(Fiction)’도 나왔다. 살아있는 식물을 한자리에 모아서 보는 온실에 대해서 작가는 “지극히 부자연스러운, 진실과 허구가 교차하는 공간”이라고 말한다. 현실과 가상, 자연과 인공의 경계에 선 우리의 삶을 되돌아보게 만든다. 전시는 내년 1월 5일까지. 이한빛 기자/vicky@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