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박항서 매직’ 베트남 동남아시안게임 결승행

  • 기사입력 2019-12-08 08: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2 축구대표팀이 60년만의 동남아시안게임(SEA) 결승에 진출하며 또 다른 기적에 도전한다.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은 7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의 리살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SEA게임(동남아세안게임) 준결승에서 캄보디아를 4대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베트남은 10일 인도네시아와 우승을 다툰다. 이미 조별리그에서 2대1로 꺾은 경험이 있는 상대다.

박 감독은 캄보디와의 준결승전이 끝난 후 기자회견에서 “베트남 축구 팬들이 SEA 게임 우승을 60년이나 기다렸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베트남 U-22 축구 대표팀은 이번에 60년 만에 처음으로 SEA 게임 금메달 획득을 노린다.

그러면서 “결승에서 다시 만나는 인도네시아 대표팀은 (동남아시아) 10개국 팀 중에서 가장 안정된 팀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우리가 (조별 리그에서) 역전했지만, 인도네시아 대표팀은 결승에 진출할 충분한 자격이 있다”고 평가했다.

박 감독은 그러나 “베트남 축구 성인 대표팀(A대표팀)과 U-23(23세 이하) 대표팀이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하노이에서 인도네시아 팀을 이긴 바 있다”면서 “이번 결승전에서도 꼭 이기고 싶다”고 말했다.

베트남 U-23 대표팀은 지난 3월 하노이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 조별 리그에서 인도네시아를 1-0으로 이겼다.

또 베트남 A 대표팀은 지난 10월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G조 3차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1로 꺾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