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조국 향하는 '유재수 감찰무마' 수사…또 진술거부 하나

  • 박형철·백원우·최종구 등 이미 조사…조국 이르면 금명 소환
    유재수 금융위 인사 개입 의혹 수사로 확대 전망
  • 기사입력 2019-12-07 10: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11월 당시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오른쪽)과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대화하고 있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유재수(55·구속)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 무마 의혹 수사가 ‘정점’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하고 있다.

7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지난 4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에서 임의제출 형식으로 압수한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검찰은 청와대 압수수색에서 당시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이 유 전 부시장의 금품·향응 수수 비위를 어느 수준까지 파악했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감찰자료와 보고문건 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미 유 전 부시장 감찰 중단과 관련한 핵심 인물들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이인걸 당시 특별감찰반장과 감찰 중단 논의과정에 관여한 인물로 지목된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및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도 조사했다.

이처럼 수사가 단계를 밟으며 진행돼 온 만큼, 의혹의 정점에 선 ‘윗선’이자 청와대 감찰라인 최고 책임자인 조 전 장관 조사가 임박했다고 판단된다. 소환 시기는 이르면 금명간이나 내주 중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조 전 장관이 출석하더라도 검찰이 진술을 받아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앞서 조 전 장관은 부인 정경심 교수의 주식 차명투자 의혹 등을 수사한 서울중앙지검에도 두 차례 피의자로 출석했지만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다.

조 전 장관의 진술 여부와 상관없이, 검찰은 그간 압수수색 등으로 확보한 물증과 관련자 진술 등을 토대로 조 전 장관을 비롯한 '윗선'의 혐의 입증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윗선’ 수사가 조 전 장관에서 멈추지 않을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과거 유 전 부시장과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금융위 인사를 논의한 정황이 나오고 있는 김경수 경남지사,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천경득 청와대 선임행정관 등이 조사 받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연합뉴스는 내다봤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