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500대 기업 기부금 1년새 5% 이상 줄었다

  • -CEO스코어, 2018년 500대 기업 중 기부금 공시한 406곳 조사
    - 지난해 1000억원 이상 기부는 삼성전자‧SK㈜‧CJ제일제당, 전년 비해 4곳↓
  • 기사입력 2019-12-04 08: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국내 500대 기업의 지난해 기부금이 전년보다 5%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의 기부금 지출에 대한 투명성이 강조됨에 따라 이사회 결의를 거쳐 기부금을 집행하는 등 과정 자체가 까다로워진 데다 단순 금액 전달 방식이 아닌 기업들의 직접적인 사회공헌 활동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중 보고서를 제출하고 기부금 내역을 공시한 406개 기업의 기부금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기부금 총액은 3조62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3조2277억원에 비해 5.1%(1648억원) 감소한 것으로, 조사대상 기업의 절반이 넘는 206곳이 기부금을 줄였다.

‘기부왕’은 삼성전자로 지난해 총 3103억원을 기부해 전년 3098억원보다 기부금을 늘렸다. 다만 2016년(4071억원)과 비교하면 968억원이 줄었다.

삼성전자를 포함해 SK㈜(1946억원), CJ제일제당(1221억원)이 톱3에 포함됐다. 1000억원 이상 기부한 곳은 이들 세 곳뿐으로, 전년 7곳에서 1년 새 절반 이상 줄어들었다.

이어 국민은행(919억원), 신한지주(887억원), 삼성생명(877억원), 현대자동차(855억원), 하나금융지주(673억원), 한국전력공사(638억원), SK하이닉스(620억원) 등 순으로 기부금이 많았다.

1년 새 기부금을 가장 많이 줄인 곳은 부영주택(963억원)이었고 호텔롯데와 신한은행, 한국전력공사, SK텔레콤, 신한지주 등이 500억원 이상 감소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서 2016년 국정농단 사건 이후 매출 상위 20개 대기업들의 기부금 감소 추세도 두드러졌다.

2016년 20개 기업의 기부금은 1조1456억원이었는데 2017년 9762억 원으로14.8%(1694억원) 줄었고, 지난해에는 9708억원으로 2년 새 15.3%(1748억원)나 감소했다.

박주근 CEO스코어 대표는 “2016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김영란법으로 불리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시행 이후 기부금 지출에 한층 조심스러워졌다”며 “실제로 일부 대기업은 투명성 강화를 위해 기부금 집행 기준과 절차를 강화하는 방안을 도입하기도 했다”고 기부 감소 추세의 이유를 설명했다.

th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