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우즈, 사우디대회 초청료 35억 또 거절한 이유

  • 기사입력 2019-12-04 08: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타이거 우즈[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유러피언투어 대회에 거액의 초청료 제안을 받았지만 이를 다시 거절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4일 “우즈가 제안받은 초청료는 300만달러(약 35억7000만원)”라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 대회는 2020년 1월 개막하는 유러피언투어 대회로 총상금 350만달러가 걸려 있다.

사우디 인터내셔널은 올해 초에 1회 대회가 열렸으나 2018년 사우디아라비아 반정부 성향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 사건에 사우디 정부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반인권 국가’에서 열리는 스포츠 행사에 선수들이 참여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 힘을 얻었다.

우즈는 지난해 이 대회에도 초청료 300만달러 제의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바하마에서 개막하는 이벤트 대회 히어로 월드 챌린지 출전을 앞둔 우즈는 사우디 인터내셔널 관련 질문을 받고 “너무 멀어서 가고 싶지 않았을 뿐”이라며 “정치적 논란이 있다는 점을 알고 있지만 골프가 그런 부분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와 올해 사우디 인터내셔널에 출전하기로 한 동료 선수들을 옹호하는 발언인 셈이다.

2020년 사우디 인터내셔널에는 지난해 우승자 더스틴 존슨(미국)을 비롯해 브룩스 켑카(미국),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셰인 라우리(아일랜드) 등이 출전한다.

한편, 지난 3일에는 필 미컬슨(미국)이 30년간 인연을 맺어온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피닉스오픈 대신 같은 기간에 열리는 사우디 대회를 택해 논란이 일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