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10년간 1000억달러 세금 안낸 美 IT공룡들”

  • 英납세평가회사 내역 공개
  • 기사입력 2019-12-03 11: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실리콘밸리의 IT공룡기업 6곳이 지난 10년 간 1002억 달러(약 118조7370억원)의 세금을 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 CNBC방송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영국의 납세평가회사인 페어 택스 마크(Fair Tax Mark)가 지난 2010년부터 2019년까지 10년 간 애플과 페이스북,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등 6개 기업의 글로벌 세금 납부 내용을 평가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각 기업들이 납세를 위해 재무보고서에 기록한 세금 조항과 실제로 낸 금액을 비교한 결과, 지난 10년 간 이들 6개 기업은 내야 할 세금보다 1002억 달러나 적게 낸 것으로 밝혀졌다.

이 같은 세금 부족분의 대부분은 미국 밖에서 발생한 것으로, 이들 기업들이 지난 10년 간 외국에 낸 세금은 해외에서 벌어들인 이익의 8.4%에 불과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버뮤다, 아일랜드, 룩셈부르크, 네덜란드 같은 조세피난처를 이용한 기업들의 조세 회피가 점점 심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아마존은 이 기간 중 34억 달러(약 4조원)의 소득세를 납부해 6개 기업 중 가장 세금을 ‘덜 낸’ 기업으로 꼽혔다.이 기간 중 낸 세금이 이익의 12.7%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마존에 이어 두번째로 세금을 적게 낸 기업은 페이스북이었다. 페이스북이 지난 10년 간 낸 세금은 이익의 10.2%로, 6개 기업 중 세율이 가장 낮았다.

3위를 차지한 구글은 이 기간에 이익의 15.8%, 4위 넷플릭스는 15.8%, 5위 애플은 17.1%를 세금으로 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 중 세금을 가장 많이 낸 MS의 현금 세율은 16.8%였다.

한편, 아마존 대변인은 “2010~2018년 이익에 대해 24%의 실효세율을 보였다”며 “2010년부터 유럽 전역에 550억 유로(약 72조원), 영국에 180억 파운드(약 27조6000억원)를 투자하는 등 기반시설 투자에 많은 돈을 쓰고 있다”고 반박했다.

장연주 기자/yeonjoo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