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복지부, ‘박능후 발언’ 사과했지만…거세진 장관 사퇴 요구

  • 기사입력 2019-12-03 07: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경기 성남시 중원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아동간 성폭력 의혹 관련,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발언 후폭풍이 거세다. 복지부가 사과문을 발표하고 공식 해명에 나섰으나 여론의 반발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2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어린이집 아동 성폭력 관련,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다”는 박능후 장관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복지부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오늘 국회에서 박능후 장관의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셨을 피해 아동과 부모님 그리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복지부는 관련 기관과 함께 피해 아동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 치료를 최우선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신속하고 세심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어린이집 대상 교육 등 모든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아동간 성폭력 의혹 대책을 묻는 질문에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아이들의 성은 보는 시각에 따라 굉장히 큰 차이가 있다”고 답했다.

이어 “어른들이 보는 관점에서 보면 안 되고 발달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일 수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 문제가 있을 것 같다”며 “사실확인 이후 전문가들 의견을 더 들어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복지부의 공식 사과에도 불구하고 네티즌은 “진정성이 없다”며 박 장관의 직접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박 장관 사퇴 요구도 빗발치고 있다. 트위터에서는 ‘#박능후_보건복지부장관_사퇴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박 장관이 직접 나와 사과하고 사퇴로 책임지라”는 글이 확산했다.

박 장관 사퇴 요구는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까지 올라왔다. 청원인은 ‘성폭력을 두둔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