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靑 “사망 수사관, 檢 조사후 동료에 ‘힘들어질 것 같다’ 토로”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숨진 사건과 관련, 고인이 검찰 조사를 받고 난 이후 동료에게 “내가 힘들어 질 것 같다. 개인적으로 감당해야할 일인 것 같다”는 언급을 했다고 청와대가 2일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고인과 울산에 동행한 행정관 A 및 다른 행정관(행정관 B)에게 한 말을 공개했다.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고인은 울산지검에서 첫 조사를 받기 전날인 지난달 21일 청와대의 행정관 B에게 전화를 해 “울산지검에서 오라고 한다. 갈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며 “우리는 울산에 고래고기 때문에 간 적 밖에 없는데 왜 부르는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검찰 조사 직후인 지난달 24일에는 고인은 울산에 동행한 행정관 A에게 전화해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그런 부분은 내가 감당해야 할 것 같다. A 행정관과 상관없고, 제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인 것 같다”라는 말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고 대변인은 소개했다.

아울러 A행정관은 자신과 고인의 울산 방문 경위에 대해 “고래고기 사건과 관련해 나는 울산 경찰청에 있는 경찰대 동기 등을 만나 경찰 측 의견을 청취한 뒤 귀경했고,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가서 의견을 청취하고 따로 귀경했다”는 설명을 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고 대변인은 “고인은 울산시장 사건과 전혀 관계가 없다.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청취 때문에 내려간 것”이라며 “일부 언론에서 고인을 ‘백원우 첩보 문건 관여 검찰수사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특감반원’이라고 지칭하는 것은 허위이자 왜곡이다. 고인의 명예가 훼손되지 않게 보도해달라”고 당부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