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건.사고
  • 환경미화원이 버린 양심…주운 돈다발 잇단 ‘슬쩍’

  • 기사입력 2019-12-02 11: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행인이 실수로 흘린 거액의 돈다발을 주워서 돌려주지 않고 슬그머니 챙긴 환경미화원이 잇달아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점유이탈물 횡령 혐의로 환경미화원 A(5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환경미화원 A씨는 지난달 29일 오전 11시 57분께 광주 북구 양산동 거리에서 현금 1000만원 뭉치를 주워서 몰래 챙긴 혐의다.

A씨는 거리를 청소하다가 건설업자가 실수로 흘린 돈뭉치를 발견하고 주머니에 넣어 가져갔다.이 돈은 건설근로자에게 지급할 급여였다.

경찰은 거액의 현금 뭉치를 잃어버렸다는 피해 신고를 접하고 현장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A씨를 검거했다.

앞서 광주 동부경찰서도 점유이탈물 횡령 혐의를 받는 환경미화원 B(42)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환경미화원 B씨는 지난달 22일 오전 10시 21분께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현금 100만원 등 130만원 상당의 금품이 든 손가방을 발견하고 주인에게 돌려주지 않은 혐의다.

B씨는 버스정류장과 주변 거리를 청소하다가 손가방 주인이 차에서 내리다가 실수로 흘린 것을 발견했지만 돌려주지 않고 착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잃어버린 돈다발을 을 모두 회수해 주인에게 돌려줬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