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회.정당
  • 국회서 ‘북핵 스몰딜’ 강조한 주한 중국대사

  • 추궈홍 “단번 해결 어렵다, 점진적 과정 거쳐야”
  • 기사입력 2019-11-28 11: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는 28일 “비핵화 문제는 뿌리가 깊고 복잡하기 때문에 해결하기 위해선 점진적인 과정을 거쳐야하며 단번에 해결되긴 어렵다”고 말했다. 북핵 문제는 ‘빅딜’이 아닌 ‘스몰딜’을 통한 단계전략으로 풀어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추궈홍 대사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중관계의 오늘과 내일, 추궈홍 중국대사에게 듣는다’ 세미나에 참석해 “일괄적인 큰 성과가 나온다면 환영해야겠지만 어려움에 부딪쳐도 포기해선 안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일시적인 순조로움과 그렇지 못함, 성공과 실패에 동요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그는 “북미 실무협상이 긍정적인 진전을 이루고 있지 못해 암운이 드리웠지만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희망의 문이 열린만큼 미래에 대한 자신감을 가지고 모든 면을 준비해야 한다”며 “작년 이후 관련 국가들의 노력으로 긍정적인 변화가 나타났고, 대화협상의 궤도로 진입했다. 남북의 세차례 회담은 급속 해빙기를 이끌었다”고 했다.

북한의 입장에 대해서는 “중대전략으로 경제발전에 집중할 것으로 선포했고 비핵화조치를 취하며 관련국들과 대화하는 비핵화의 결심과 의지를 보였다”며 “대화상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입장표명과 행동 등을 참고하면 북한이 비핵화를 긍정한 것은 사실이며 안보를 보장받고 제재 해제를 추진해 경제발전을 이뤄야만 평화, 안전, 번영, 미래가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고 했다.

추궈홍 대사는 “한반도 문제는 지금 전환기”라며 “역사적인 기회를 활용해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중국도 한반도 문제가 비핵화 실현, 평화안전 그리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에서 변화가 없다”며 “중국은 책임감있는 대국으로 유엔(UN)제재를 엄격하고 이행하고 있으며 어떤 상황 속에서도 북핵보유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했다. 홍태화 기자/th5@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