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국보
  • [H#story] ‘전쟁터로 변한 홍콩 …’‘실탄까지 사용…’

  • 기사입력 2019-11-18 13: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P]
[AP]
[AP]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홍콩 시위대와 경찰의 대치가 극단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홍콩 경찰이 18일(현지시간) 새벽 시위대의 '최후 보루'인 홍콩이공대에 진입해 시위 참가자 검거에 나섰다.

현지 언론매체 등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18일 새벽 수천 명이 시위를 하고 있는 홍콩이공대에 진입했다고 전했다. 이어 홍콩이공대 인근에서 중국 인민해방군(PLA)이 총에 대검을 꽂은 채 경계를 서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긴장감이 한층 고조되고 있다고 밝혔다.

[AP]
[AP]
[AP]

또한 홍콩이공대에는 경찰과 시위대의 충돌로 교정 곳곳은 불길에 휩싸이며 마치 ‘전쟁터’ 같다며 일부 시위대는 탈출을 시도하고 있지만, 경찰이 교정을 전면 봉쇄하고 있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17일 경찰은 홍콩이공대를 포위한 채 최루탄, 물대포, 음향대포, 고무탄 등을 총동원해 시위대를 공격했다. 특히 이날 처음 사용된 장거리음향장치(LARD), 일명 ‘음향대포’는 맞을 경우 고막이 찢어질 듯한 아픔과 구토, 어지러움 등을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AP]
[AP]
[AP]

시위대는 활, 투석기 등으로 경찰에 맞서며 밤샘 대치를 벌였다. 경찰은 시위대에 대학에서 떠날 것을 명령했으나 시위대가 우산을 들고 방어하자 캠퍼스 안으로 진입했다.

이날 밤에는 시위대로 추정되는 시민이 중국 인민해방군 막사 인근에 경찰이 설치한 저지선을 향해 돌진하자 시위 진압 경찰이 차량을 향해 실탄을 발사하기도 했다.

[AP]
[AP]
[AP]

한편 경찰은 홍콩이공대 내에서 폭력 행위를 하는 시위대에게 폭동 혐의가 적용될 것이라고 밝히며 대학 안에 있는 구조요원과 언론인들에게 철수 명령을 내린 상태다. 홍콩 당국은 휴교령을 18일까지 추가 연장했다.

babto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